방송/언론보도

방송과 언론에서 주목한 한강수병원 다양한 미디어 속 한강수를 직접 만나보세요.

[내일신문] 화상 입으면 최소 20분 동안 흐르는 물로 식혀야

조회수 :92 등록일 :2019/05/14


20190514_news1.jpg




화상 입으면 최소 20분 동안 흐르는 물로 식혀야


화상은 화상의 원인으로부터 벗어난 이후에도 인접한 피부 연부조직에 진행성 괴사를 일으킨다. 따라서 화상의 범위와 깊이가 넓어지는 진행성 괴사 구역을 줄이기 위한 응급처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화상응급처치방법은 화상 수상 후 20분 이상, 최대 3시간 동안 흐르는 물에 상처를 식히는 것(CRW; Cool running water)이다. 이런 처치 방법은 여러 가지 설이 있으나 크게 두 가지 이론으로 정리할 수 있다. 첫째, CRW 시행 시 국소적으로 체온이 내려가게 되는데 저체온증은 세포 에너지 요구량을 감소시켜 세포의 생존을 향상시킨다. 둘째, 응급처치는 화상 부위의 염증반응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빠른 치유 및 흉터 감소에 큰 도움
화상 응급처치는 상처의 진행을 막아 재상피화(벗어진 살갗 표면이 다시 증식하는 일) 시간을 10% 단축시키며 수술의 필요성도 감소시킨다. 이런 응급처치는 피부손상이 심한 심재성 2도 이상의 화상보다는 빈도가 높고 진행성 괴사구역이 넓게 존재하는 표재성 2도 화상에서 효과가 크다. 피부이식이 필요한 화상에서도 수술면적을 줄이는 이점이 있다. 빠른 치유와 이식 수술의 감소는 의료비용 감소, 환자의 심리적 외상 감소, 흉터 감소로 이어진다.
기본적인 화상응급처치를 하고 병원에 내원하는 환자는 생각보다 적다. 최근 시행한 조사에서 화상을 입었을 때 최적의 쿨링 시간을 알고 있는 환자는 10% 미만 이었다. 의료 종사자의 지식이나 의료진의 권고 준수가 불충분한 경우, 인터넷과 같이 쉽게 접할 수 있는 매체에서 잘못된 지식을 전달하고 있는 것, 화상 수상 시 주변에서 응급처치를 할 만한 시설이 없었을 경우 등 원인이 될 수 있다.
화상을 입었을 때 화상부위를 최소 20분 최대 3시간 동안 흐르는 물로 냉각시키는 것은 매우 간단하며 추후 치료결과를 달라지게 한다. 또한 별다른 비용이 드는 것도 아니고 화상을 입었을 때 쉽게 적용할 수 있는 치료법이므로 국가 차원의 보건 교육이 필요하다. 좀 더 명확하고 일관성 있는 화상응급처치 메시지를 전달 할 수 있다면 화상치료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한강수병원 이정환 원장